정진석 "국회 개헌특위 설치해 즉각 논의"

입력 2016-10-24 11:46 수정 2016-10-24 11:46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4일 "국회 내에 개헌특별위원회를 설치하는 문제를 즉각 논의하도록 할 것"이라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개헌 의지를 밝힌 2017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처럼 밝혔다.
그는 이날 박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대해 "대통령이 개헌을 언급한 것은 아마도 지금의 87년 체제로는 대한민국 미래를 지탱하고 감당하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5년 단임제는 과거 '3김 체제'에서 '3김'(김대중·김영삼·김종필)이라는 정치 거목이 한 번씩 대통령을 하겠다는 매우 정치적이고 기형적인 의미의 권력체제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지적이 제기돼왔던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이번 개헌을 통해 국민의 기본권 문제를 포함해 헌법체제 전반을 시대 상황에 맞게 정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개헌의 핵심은 권력구조 문제"라면서 "대한민국의 백년대계를 위해 정치인 모두가 정치적 욕심을 내려놓고 지혜를 하나로 모은다면 우리의 미래를 제대로 담보할 수 있는 최적의 권력구조로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4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