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코스닥 기술상장 특례기업 90% 이상 지원"

입력 2016-10-24 11:07 수정 2016-10-24 11:26
기술보증기금은 기술성장기업 상장특례제도를 통해 코스닥 상장된 기업을 분석한 결과 90% 이상이 기보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발표했다.

코스닥 기술성장기업 상장특례제도는 초기 투자자금이 필요한 중소기업이 기술평가를 통해 코스닥에 상장할 수 있도록 2005년 한국거래소에 도입된 제도이다. 2016년 10월 현재까지 총 33개 기업이 이 제도를 통해 상장했다. 스핀오프형 기업 1개와 상장기업 계열사 1개를 제외하고 31개 기업이 기보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은 기보 기술평가시스템인 KTRS를 통해 기술금융 지원과 기술인증 등을 받았다.

기보를 이용한 31개 기업 중 84%에 달하는 26개 기업이 창업한 지 3년 이내인 창업 초기기업인 것으로 집계됐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