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세상을 바꾸기 위해 행동하는 투사 강철수가 되겠다"

입력 2016-10-24 09:23 수정 2016-10-24 09:23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4일 "2012년 위로의 말을 전하던 멘토 안철수는 2016년 세상을 바꾸기 위해 행동하는 투사 강철수가 돼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 부조리한 시대를 넘어 힘 있는 사람, 가진 자들만을 위해 설계된 잘못된 시스템을 넘어 새롭게 바꿔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안철수 전 대표는 "박근혜 정부는 비상식을 제도화하고 불공정, 불평등을 심화시키고 있다" 며 "기성세대로서 저부터 책임을 통감한다. 더 나아지기는커녕 더 나빠지고 있는 이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두가 함께 잘 사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 라며 "그 과정이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함께 고민하고 부딪히며 새로운 해법을 찾겠다. 상식이 통하는 사회, 약자를 돌보는 사회, 기회가 움트는 사회, 미래를 꿈꾸는 사회를 향해 정치를 처음 시작할 때의 초심으로 다시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