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송민순 회고록' 논란 관련 "南, 의견 문의한 적 없다"

입력 2016-10-24 07:14 수정 2016-10-24 07:14
북한은 24일 한국 내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해 "명백히 말하건대 남측은 우리 측에 그 무슨 '인권결의안'과 관련한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하겠다는 립장(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대답'에서 "저들(새누리당)의 재집권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고 박근혜 역도의 특대형 부정부패행위에 쏠린 여론의 화살을 딴 데로 돌려 날로 심화되는 통치위기를 수습해 보려는 또 하나의 비렬한(비열한) 모략소동"이라고 비난했다.

지난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경위 등을 담은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논란에 대해 북한이 공식 반응을 보인 것은 처음이다.

송 전 장관은 최근 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 2007년 한국 정부가 유엔 총회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기권하기로 최종 결정하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물었으며, 이 과정에 문재인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관여했다는 내용을 담아 정치권에 파장이 일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