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고위급, 북한 5차 핵실험 이후 첫 방북

입력 2016-10-25 01:15 수정 2016-10-25 01:51

지면 지면정보

2016-10-25A6면

류전민 외교 부부장 평양행
대북제재 변화 생기나 촉각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제재 논의가 한창인 가운데 중국 외교부 고위관료가 북한을 방문했다. 류전민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급)이 24일 북한을 방문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류 부부장은 이날 중국 측 방문단과 함께 평양에 도착했다. 평양 공항에서 북한 외무성 관계자 등이 류 부부장을 영접했다.
류 부부장은 중국과 북한의 접경에 관한 회의에 참석할 것이라는 게 교도통신의 예상이다.

북한이 지난달 강행한 5차 핵실험에 대한 국제 사회 제재 논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이 북한과의 통상적인 교류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 대북 제재 실효성에 큰 영향력을 갖고 있는 중국이 외교부 고위인사를 북한에 보내면서 대북 제재 논의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중국 고위관료가 북한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진 것은 올 2월 북핵 6자회담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에 이어 8개월여 만이며 5차 핵실험 이후 처음이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