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25일 롯데그룹 쇄신안 발표

입력 2016-10-24 22:33 수정 2016-10-24 22:36

지면 지면정보

2016-10-25A13면

계열사 대표들과 대국민 사과
호텔롯데 상장 재추진안 담길 듯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이 지난 6월 이후 4개월 동안 계속된 검찰 수사로 드러난 롯데그룹의 문제점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향후 개혁 방향을 제시한다.
롯데그룹은 신 회장이 25일 오전 검찰 수사 등에 관해 공식 사과하고 그룹 개혁안을 밝힌다고 24일 발표했다. 주요 롯데 계열사 대표들도 이 자리에 참석해 신 회장과 함께 국민 앞에 머리를 숙일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19일 신 회장과 신격호 총괄회장,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등 롯데그룹 오너 일가 5명과 계열사 임직원을 포함해 총 24명을 기소했다. 롯데가 이날 밝힐 개혁안은 크게 네 가지로 구성된다. 호텔롯데 상장을 시작으로 한 기업 지배구조 개선과 순환출자 해소를 통한 투명성 제고 방안을 내놓는다. 또 기업문화를 개선하고 사회공헌을 강화하는 내용도 포함된다.

개혁안의 핵심은 호텔롯데 상장 재추진이다. 롯데는 6월 말 호텔롯데의 상장을 추진했으나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와 검찰 수사로 상장 계획을 접었다.

롯데는 호텔롯데 상장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려 하지만 법원의 1심 선고 결과가 나온 뒤에 호텔롯데 상장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호텔롯데 상장을 끝내면 수조원의 공모자금을 조달하고 일본 주주들의 영향력을 크게 낮출 수 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