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희망기업 1순위는 대기업
대학생 두 명 가운데 한 명은 올해 취업 시장이 작년보다 얼어붙었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16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52.6%가 올해 대졸 신규 채용 환경이 ‘지난해보다 어렵다’고 답했다고 24일 밝혔다. ‘비슷하다’(26.5%)와 ‘잘 모르겠다’(18.3%)는 답이 뒤를 이었고 ‘작년보다 좋다’는 대학생은 2.6%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4년제 대학생 346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대학생들은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대기업(32.3%)을 1순위로 뽑았다. 뒤이어 공사 등 공기업(25.4%), 중견기업(13.3%), 외국계기업(8.5%), 금융회사(5.5%), 중소기업(5.3%) 순으로 답했다.

대학생이 희망하는 초봉(연봉)은 평균 3464만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한국 근로자 가운데 연봉 상위 32.8%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대학생들의 희망 근무지역 1순위는 ‘서울 등 수도권’(47.3%)이었고, 다음은 ‘출신 대학, 부모가 있는 연고지역’(42.9%), ‘연고지역 외의 지방’(9.4%)이 뒤를 이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