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필리핀 호위함 2척 3700억 수주

입력 2016-10-24 19:25 수정 2016-10-24 22:29

지면 지면정보

2016-10-25A13면

스페인·프랑스 제치고 따내
현대중공업이 필리핀 국방부로부터 총 3700억원 규모의 최신예 호위함 2척을 수주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수주 계약식에는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선박·해양영업본부 부문장(사진 오른쪽)과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왼쪽), 김재신 주필리핀 대사(가운데)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은 프랑스 스페인 등 방산 전문 조선업체와 경합을 펼친 끝에 지난 8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필리핀 국방부는 현대중공업이 인천함 등 최신예 한국형 호위함 3척을 건조하는 등 관련 노하우가 풍부하다는 점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주한 2600t급 호위함은 길이 107m, 폭 12m 규모의 다목적 전투함이다. 최대 25노트(약 46㎞/h)로 4500해리(8334㎞) 이상을 갈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2척의 호위함을 2020년까지 필리핀 국방부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