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 9곳 기술 상용화…5년내 매출 1조 올릴 것"

입력 2016-10-24 18:38 수정 2016-10-25 03:10

지면 지면정보

2016-10-25A28면

출범 2년 울산창조경제센터 권영해 센터장

"울산서 자동차·조선 융합벤처 키울 것"
“전통 제조업 도시 울산에서 창조벤처기업의 성공 신화를 이루겠습니다.”

출범 2년째를 맞은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의 권영해 센터장(사진)은 24일 기자와 만나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울산의 제조업 인프라를 기반으로 첨단 과학과 기술을 융화합시켜 세계적인 성공 벤처기업인이 많이 배출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최근 울산대 내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지난 1년여 동안 체계적인 창업교육과 사업화 지원 등을 받은 9개 유망벤처기업에 대한 창업투자설명회를 열어 벤처창업 기반이 열악한 울산에서도 벤처기업의 성공 가능성을 확인시켰다.

스패너와 렌치 없이 3초 만에 연마재를 교체할 수 있는 스마트 원터치 그라인더, 조선소 내부를 자유자재로 청소하는 스위핑 로봇, 강진과 내화 성능을 지닌 원자력 발전소용 특수 방호문, 드론(무인항공기)을 활용한 사격게임, 정보기술(IT)을 접목한 교육플랫폼 등 과거 울산에서는 보기 어려운 벤처기업 제품을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울산·돌핀엔젤클럽과 한울투자조합, DSC인베스트먼트 등 전국 벤처투자자들은 이들 벤처기업과 조만간 투자협약을 맺기로 했다. 현대중공업 퇴직 임원으로 구성된 울산창업엔젤클럽도 사업화 지원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권 센터장은 “조선소에 한 작업자가 하루평균 20~30개의 연마재를 사용하는데 풀고 조이는 등 교체에만 2~3시간이 걸린다”며 “이를 불과 1~2분 안에 해결해주니 국내는 물론 세계시장에서도 호평받고 있다”며 “9개 벤처기업 제품을 사업화해 5년 내 매출 1조원의 성과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울산=하인식 기자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