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에 규모 2.3 지진…관측이래 최초

입력 2016-10-24 18:21 수정 2016-10-25 02:47

지면 지면정보

2016-10-25A29면

경기 수원시에서 기상 관측 사상 처음으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24일 오전 9시2분께 수원시 권선구 남쪽 2㎞ 지점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났다고 발표했다. 규모 2.3은 대부분 사람이 진동을 느끼지 못하는 수준이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

경기도에선 지난해 8월12일 이천(규모 2.2)을 비롯해 총 15차례 지진이 발생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지진 대책은 최악의 경우를 생각하고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