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미르·K스포츠' 수사에 특수부 추가 투입

입력 2016-10-24 18:23 수정 2016-10-25 06:01

지면 지면정보

2016-10-25A29면

수사팀 7명으로 확대

'최순실 심복' 소환 조사
검찰이 대기업으로부터 800억원에 달하는 기금을 모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수부 검사를 수사팀에 투입하고 현 정권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 측근을 소환조사하는 등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2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사건 수사팀’에 공정거래조세조사부 부부장검사와 특수1부 소속 검사, 첨단범죄수사2부 검사 등 세 명을 추가로 투입했다.
이로써 수사팀 인력은 팀장인 한웅재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장과 검사 여섯 명으로 채워졌다.

검찰 관계자는 “인지 수사를 하는 부서에서 경험 많은 검사를 충원했다”며 “조사해야 할 ‘등장인물’이 많은 사건인 만큼 필요하면 추가 증원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최씨 모녀가 비덱스포츠, 더블루케이 등 자신들이 소유한 독일 법인을 통해 재단 수익을 사유화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수사에는 순서가 있는 만큼 계획에 따라 차근차근 진행할 것”이라며 “지금은 재단들의 설립 과정을 조사하는 수사 초기 단계”라고 설명했다.

수사팀은 이날 최씨의 ‘심복’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박모 K스포츠재단 과장을 불러 조사했다. 박 과장은 K스포츠재단이 설립되기 전부터 기금을 댄 전국경제인연합회 측과 긴밀히 협의한 인물로 알려졌다.

재단 출범 후에는 최씨의 개인 소유 회사로 알려진 더블루케이 한국 법인과도 수시로 소통하며 최씨의 ‘수족’으로 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 과장을 상대로 재단 설립과 운영 과정에서 최씨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집중 조사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