쭈타누깐 꺾은 호주동포 이민지

입력 2016-10-23 21:27 수정 2016-10-24 01:46

지면 지면정보

2016-10-24A35면

LPGA 블루베이 우승
호주동포 이민지(20·하나금융그룹·사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통산 3승을 챙겼다. 23일 중국에서 막을 내린 블루베이(총상금 210만달러) 대회에서다.

이민지는 이날 중국 하이난성 하이커우의 지안 레이크 블루베이GC(파72·677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이민지는 2위 제시카 코다(미국)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우승 상금은 31만5000달러(약 3억6000만원).

이민지는 이번 우승으로 시즌 2승, 프로 통산 3승을 쌓았다. 그는 지난해 5월 킹스밀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올린 데 이어 올 4월 롯데챔피언십에서 두 번째 정상에 올랐다.
이민지는 2라운드까지 2위 그룹을 6타 차로 따돌리는 등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대회를 주도했다. 하지만 3라운드에서 퍼트감이 무뎌진 탓에 코다에게 공동선두를 내준 채 최종 라운드를 맞았다.

승부는 18번홀(파5)에서 갈렸다. 티샷을 해저드로 날린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가장 먼저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1타 뒤진 채 18번홀을 맞은 코다는 이글로 승부를 뒤집으려 했다. 하지만 이글 퍼트가 빗나가 버디에 그친 반면 이민지는 1.5m짜리 버디 퍼트를 침착하게 밀어넣어 살얼음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코다가 12언더파 2위, 쭈타누깐이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상금 13만9000달러를 받은 쭈타누깐은 시즌 총상금 243만9197달러를 기록해 리디아 고(242만4950달러)를 제치고 상금 1위로 올라섰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