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되면 첫날 TPP 철회"

입력 2016-10-23 19:13 수정 2016-10-24 03:44

지면 지면정보

2016-10-24A13면

집권후 100일 구상 밝혀
NAFTA 재협상도 언급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사진)가 오는 11월8일 대선에서 승리해 집권하면 취임 첫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철회하고,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을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또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고 키스톤 송유관사업 같은 미국의 모든 에너지개발사업을 재개하도록 허용하겠고 밝혔다.

트럼프는 22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게티즈버그 유세에서 경제와 안보 문제를 중심으로 한 자신의 ‘취임 100일 구상’을 발표했다. 그는 TPP를 “미국에 잠재적 재앙”이라고 비판하면서 “취임 첫날 (협정 타결안) 즉각 철회를 명령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상무장관과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모든 외국의 불공정 무역을 조사하도록 명령하겠다”거나 “셰일(가스 및 오일)과 석유, 천연가스를 포함한 모든 미국의 에너지자원 생산 규제를 철회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버락 오바마 정부가 반대한 키스톤 송유관사업 등 모든 에너지 기반시설 사업을 진행하고, 유엔의 기후변화 (대응) 계획에 대한 모든 자금 출연을 취소시키는 등 기후변화와 관련한 현 정부의 산업정책을 뒤엎을 계획임을 시사했다.

트럼프는 △연방정부의 신규 규제 도입 금지 △관료의 퇴직 후 5년간 로비스트 활동 금지 △백악관 관료의 해외 (정부 및 기업을 위한) 로비스트 활동 금지 등을 법제화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대대적 감세 및 규제완화 등의 경제 구상이 실현되면 미국은 매년 4%대 경제성장을 하고 10년 안에 2500만개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과거 자신에게 성추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잇따르는 데 대해선 “내 선거운동에 타격을 주려고 거짓말하고 있다”며 “이들은 선거가 끝나면 소송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