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계부·컨테이너 관리 등
KT는 23일 차량 통합관제 플랫폼인 ‘기가 사물인터넷(IoT) 비히클’ 기반의 신규 차량 및 컨테이너 통합관제 서비스 3종을 선보였다.
신규 서비스는 차량이나 컨테이너에 설치된 사물인터넷(IoT) 통신기기를 통해 관련 정보를 플랫폼으로 전송한 뒤 다시 관리자의 PC나 스마트폰으로 운행 경로·사고 발생 여부 등을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운행계획서와 운행기록부 등 관련 보고서도 자동으로 작성한다.

업무용 차량의 운행일지를 자동으로 작성하는 ‘차계부 서비스’는 개인정보 노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차량 위치 정보를 전송하지 않도록 설정할 수 있다. ‘도로 유의도 안내 서비스’는 운송 물품 특징에 따라 주의가 필요한 도로를 안내하고, 사고 발생 시 관리자에게 알람을 전송하는 동시에 운전자에게 사고대처 요령을 알려준다.

‘컨테이너 관제 서비스’는 KT의 통신위성을 이용해 육상뿐 아니라 해상에서도 이동 중인 컨테이너의 위치 확인과 온·습도 관리, 출입 통제가 가능하다. 오는 31일까지 신규 서비스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3개월 요금을 면제해준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