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정, JLPGA 통산 24승…한국선수론 역대 최다승

입력 2016-10-23 17:53 수정 2016-10-24 01:51

지면 지면정보

2016-10-24A35면

노부타마스터스 역전 우승
‘베테랑’ 전미정(34·사진)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한국 선수 최다승 기록을 깼다.

전미정은 23일 일본 효고현 마스터스GC(파72·6523야드)에서 열린 노부타그룹마스터스GC레이디스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7타를 줄이는 맹타를 휘둘렀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적어낸 전미정은 류 리쓰코와 스즈키 아이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선두에 4타 뒤진 채 4라운드를 시작한 전미정은 날카로운 아이언샷과 퍼트를 앞세워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올 시즌 2승, 개인 통산 24승째다. 우승상금은 2520만엔(약 2억7700만원).

전미정은 이번 우승으로 고(故) 구옥희와 함께 갖고 있던 JLPGA투어 한국선수 최다승 기록(23승)을 뛰어넘었다. 전미정은 지난 7월 사만사타바사레이디스토너먼트에서 올 시즌 첫 승이자 개인통산 23승째를 쌓아 한국 선수 최다승 타이 기록을 수립했다.

2006년 일본 무대에 진출한 전미정은 그해 PRGR레이디스컵에서 첫승을 올린 뒤 꾸준히 승수를 쌓아 투어 진출 10년 만에 한국 여자골프 역사를 새로 썼다. 12언더파를 친 안선주(29)가 공동 4위에 올랐다. 이나리(28)가 11언더파 공동 8위, 김하늘(28·하이트진로)이 10언더파 11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미정의 이번 대회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올 시즌 JLPGA투어에서 13승을 거뒀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