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돌라 타고 임진강 관광한다

입력 2016-10-23 18:14 수정 2016-10-24 05:28

지면 지면정보

2016-10-24A31면

파주시, 임진각~미군 캠프 연결
"관광객 연 1000만 시대 열 것"
경기 파주시는 안보관광 활성화를 위해 임진강을 공중 운송수단인 곤돌라로 가로지르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임진강 남쪽 임진각 관광지와 안보체험관인 임진강 북쪽 반환 미군기지 캠프 그리브스를 곤돌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총 233억원을 들여 내년 5월 착공, 2018년 완공이 목표다.

파주시는 23일 “곤돌라 사업을 시행할 민간사업자 모집 공고를 냈다”며 “오는 12월까지 민간사업자를 선정하고 도시계획 시설 결정 용역을 마친 뒤 내년 5월 착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캠프 그리브스 쪽 승강장에는 대기실과 커피숍, 전망대, 생태체험학습장을 조성한다. 캠프 그리브스는 비무장지대(DMZ)에서 2㎞ 남짓 떨어져 있으며 1953년 7월부터 미군이 주둔하다 2007년 국방부에 반환돼 현재 안보관광지로 운영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곤돌라가 완공되면 캠핑장 방문객이 임진강을 건너 캠프 그리브스를 둘러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도는 내년까지 9만5000㎡인 임진각 관광지를 47만7000㎡로 확대하고 이 중 3만2000㎡에 전국 최대인 450면 규모의 캠핑장을 조성하기로 했다. 나머지 부지에는 DMZ 생태관광지원센터, 습지센터 등의 시설이 들어선다.

파주=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