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리 지킨 홍윤식 장관…산골마을 찾아 사과 수확

입력 2016-10-23 18:29 수정 2016-10-24 05:30

지면 지면정보

2016-10-24A31면

황둔마을 주민들과 약속 지켜
토요일인 지난 22일 강원 원주시 신림면 황둔2리. 원주시청에서 동쪽으로 30㎞가량 떨어진 산골마을이다. 100여명의 주민이 사는 이곳에 아침부터 파란 옷을 입은 사람 수십명이 몰려들었다. 행정자치부 봉사단과 원주에 본사를 둔 행자부 산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직원들이었다. 이들은 사과 수확철을 맞아 일손 돕기에 나섰다. 홍윤식 행자부 장관(사진)도 사과를 따는 등 일을 거들었다.

홍 장관이 이날 사과 수확에 나선 것은 황둔마을 주민에게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였다. 지난 5월 농촌 활성화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황둔마을을 찾은 홍 장관은 사과나무를 심은 뒤 수확철에 다시 오겠다고 했다. 행자부 관계자는 “홍 장관이 주민과의 약속을 잊지 않고 주말 일정을 취소하면서까지 황둔마을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사과 수확철인 10월 하순엔 일손이 부족하기 때문에 행자부 봉사단 직원도 홍 장관과 함께 일을 도왔다.

홍 장관은 수확한 사과를 직원들과 함께 구입했다. 일이 끝난 뒤에는 주민과 막걸리를 마시며 마을 현안을 들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