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조교에게 유사 성행위를 강요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대학 교수가 숨진 채 발견됐다.

군산경찰서는 23일 오전 9시 30분 쯤 전북 군산시 한 아파트 15층에서 대학교수 A(55)씨가 떨어져 숨졌다고 발표했다. 한 주민이 "아파트 화단으로 사람이 떨어졌다"는 신고도 접수됐다.

A 교수는 최근 여자 조교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성추행 등 혐의는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