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선루프 결함' 쏘나타 2만4000대 국내서도 리콜

입력 2016-10-23 10:39 수정 2016-10-23 10:39

현대자동차가 '선루프 결함'이 발견된 중형 세단 쏘나타에 대해 미국에 이어 국내에서도 리콜을 진행한다.

현대차는 지난주 쏘나타 선루프 문제와 관련한 리콜을 국토교통부에 신고했으며 오는 31일부터 2015년형~2016년형 쏘나타(하이브리드 포함)에 대한 리콜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파노라마 유리로 된 선루프가 느슨해져 주행 중 도로에 떨어질 수 있는 데 따른 것이다. 국내 해당 차량은 하이브리드 약 3000대를 포함해 약 2만4000대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현대차는 미국에서 2015년형~2016년형 쏘나타 중 파노라마 옵션이 장착된 일부 모델에 대한 리콜을 진행 중이다. 미국에서 리콜 해당 차량은 총 6만3000대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