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의 디제잉 장비가 팔렸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자연인 박명수&머슴 정준하' 특집이 그려졌다.

지난 '무한도전-행운의 편지' 특집에서 정준하는 '디제잉 장비도 팔고 명상에 빠진 자연인의 삶을 사는 박명수'의 모습을, 박명수는 '자신의 몸종이 된 정준하'를 예고하는 편지를 보냈다.
이에 정준하와 박명수는 편지에 담긴 벌칙을 수행하기 위해 이날 실제 산골짜기의 외딴 집으로 떠나 직접 밥을 지어 먹으며 자연에서의 '명수세끼'를 보여줬다.

또한 박명수는 자신의 디제잉 장비를 들고 고물상을 찾아갔다. 그러나 디제잉 장비가 1000원 밖에 값어치를 하지 않는다는 소리에 박명수는 "백만원 넘게 주고 샀다. 방송이지만 진짜 말이 안되는거다"고 답했다.

이에 정준하는 "팔아서 엿 먹어야 한다"고 박명수를 달래고 디제잉 장비를 넘겼다. 정준하는 디제잉장비를 팔고 1000원으로 엿 대신 양갱을 사주며 박명수를 위로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