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말레이시아서 미국과 비밀 접촉…왜?

입력 2016-10-22 03:24 수정 2016-10-22 03:24

지면 지면정보

2016-10-22A6면

북한 한성렬, 전 미국 북핵 특사 만나
"관심 문제 서로 의견 교환"
한성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과 미국의 북핵 전문가들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비밀리에 만났다. 한·미 양국 국방장관이 ‘확장억제’ 전략을 논의하는 등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제재와 압박을 강화하는 국면에서 북·미 간 접촉이 이뤄져 주목된다.

지난 18일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말레이시아로 향한 한 국장은 21일 쿠알라룸푸르 한 호텔에서 미국 전직 관료들과 만났다. 한 국장은 현장에서 기다리던 KBS 취재진에게 “(회담 의제는) 수해 문제는 아니고 관심사인 문제들에 대해 서로 의견을 교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일훈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도 동행했다. 미국 측에선 1994년 북미 제네바 합의 당시 수석대표였던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핵 특사와 6자회담 차석대표를 지낸 북핵 전문가 조지프 디트라니가 나왔다.

미국이 공식적으론 대북 압박에 주력하고 있어 북한과 본격적인 대화를 모색하는 상황은 아닐 것으로 소식통들은 보고 있다. 그러나 현직 북한 대미 협상 당국자와 전직 미국 관료 간 ‘간접 대화’ 형식을 빌린 탐색적 대화일 가능성은 있다는 관측이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