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출현 야생 호랑이 생포

입력 2016-10-21 17:52 수정 2016-10-21 17:52
러시아 극동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시내에 출현해 당국을 긴장시켰던 야생 아무르 호랑이(일명 백두산 호랑이)가 생포됐다고 연해주 주정부가 20일 밝혔다.

인터넷 뉴스통신 '뉴스루'에 따르면 이틀 전 블라디보스토크 시내에서 목격됐던 호랑이가 시 외곽 샤모라만 인근에서 생포됐다고 주정부 사냥감독국이 밝혔다. 호랑이는 포획 과정에서 상처를 입지 않았으며 현재 재활센터로 옮겨져 안정을 되찾고 있다.

시 정부 관계자는 "생후 1년 6개월 정도 된 아무르 호랑이 수컷으로 몸무게가 120kg 정도" 라며 "건강 상태가 좋다"고 설명했다. 야생 호랑이가 시내로 내려온 이유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