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 국정감사 출석 요구 불응

입력 2016-10-21 17:34 수정 2016-10-21 17:34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은 21일 국회 운영위의 거듭된 국정감사 출석 요구에도 불응했다.

정진석 운영위원장은 이날 운영위에서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으로부터 우병우 수석과의 최종 통화 내용을 통보받았다" 며 "운영위의 거듭된 요구에도 오늘 출석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고 전했다.

정진석 위원장은 "운영위는 국회법과 국회에서의 증언 및 감정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국회 차원의 책임을 묻는 후속 조치를 논의할 것" 이라며 "이 점에 대해서도 우병우 수석에게 통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고발을 비롯한 여러 책임 묻는 조치가 뒤따를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남은 시간 동안 동행명령장을 발부해서 출석을 강제한다 해도 불출석 의사를 꺾을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된다" 면서 "3당 원내대표가 불출석에 따른 고발에 합의한다면 동행명령권 발부는 하지 않아도 좋다"고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