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의 날 기념식서 강조
박근혜 대통령(얼굴)은 21일 “생활 주변의 작은 불법부터 우월한 지위를 악용하는 갑질 횡포, 더 나아가 우리 사회의 근간을 흔드는 헌법 파괴 행위까지 그 어떤 불법도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는 각오로 일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1회 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경찰은 사회 전반에 법질서 존중 문화가 뿌리내리도록 공명정대하고 엄격한 법 집행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법 위에 군림하는 떼법 문화와 도로 위 난폭운전, 불법파업과 불법시위, 온라인상 난무하는 악성 댓글과 괴담 등 일상 속에서 법질서 경시 풍조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법질서가 무너지면 사회적 약자들이 가장 먼저, 가장 큰 피해를 본다”고 지적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