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슈퍼레이스 챔프는 나"…막판 스피드 대결

입력 2016-10-21 17:44 수정 2016-10-22 00:19

지면 지면정보

2016-10-22A29면

정의철 굳히기냐…김동은의 추월이냐

22~23일 영암서 최종 8차전
이번 주말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대회인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CJ슈퍼레이스)의 시즌 챔피언이 결정된다. CJ슈퍼레이스 최종 8차전이 열리는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무대에서다. 엑스타레이싱이 팀 챔피언을 확정지은 가운데 드라이버 부문 1위 정의철(30·엑스타레이싱)의 굳히기와 2위 김동은(25·팀코리아익스프레스)의 뒤집기 대결이 치열하게 펼쳐진다.
CJ슈퍼레이스는 두 부문으로 나눠 챔피언 타이틀을 준다. 올 시즌 성적이 가장 우수한 팀에 주는 팀 챔피언과 드라이버 중 가장 많은 점수를 획득한 이에게 주는 드라이버 챔피언이다. CJ슈퍼레이스를 대표하는 최상급 ‘SK ZIC 6000클래스’에서 금호타이어가 운영하는 엑스타레이싱팀은 지난 7차전 때 팀 챔피언을 확정지었다.

드라이버 챔피언 부문에선 정의철이 118점으로 김동은(97점)을 21점 차로 앞서고 있다. 드라이버가 한 경기에서 얻을 수 있는 최대 점수는 28점(예선 3점에 결승 25점)이다. 김동은이 결선에서 1위를 하고, 정의철이 7위 이하 성적을 거둔다면 뒤집기도 가능하다. 이 때문에 정의철은 점수 지키기에 나서는 반면, 김동은은 공격적인 드라이빙을 할 것으로 보인다.

CJ슈퍼레이스는 올해 처음 국제자동차연맹(FIA)에서 인터내셔널 시리즈로 공식 인증받았다. 김준호 슈퍼레이스 대표는 “올 시즌 챔피언은 국제무대에서도 실력을 인정받는 드라이버가 되는 것”이라며 “앞으로 해외 선수와 팀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해 글로벌 대회로서 면모를 갖추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최종전 일정은 22일 예선, 23일 결선이다. 결선은 오전 10시부터 관람객 입장이 가능하다. 입장권은 장당 5000원이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0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483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