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팀 리포트]

"평소 친한 사람이라도 원금보장 내세우면 일단 의심해야"

입력 2016-10-22 09:00 수정 2016-10-22 09:00

지면 지면정보

2016-10-22A26면

'유사수신 베테랑 수사관' 이길무 송파경찰서 지능2팀장

“유사수신 피해자 대부분이 지인의 권유를 받고 발을 들입니다.”

이길무 서울 송파경찰서 지능2팀장(50·경감)은 10년 넘게 유사수신 범죄를 수사해왔다. 그는 “아무리 신뢰하는 지인이더라도 원금을 보장하는 금융상품이나 사업에 투자하라는 권유는 경계해야 한다”고 21일 말했다. 유사수신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한 기본 수칙이다. 유사수신 사기가 다단계 사기에 기반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팀장은 수서경찰서 수사2계 소속이던 2005년 1조2000억원대 다단계 조직을 검거해 경사에서 경위로 특진한 경력이 있다. 2014년부터 송파서에서 불법사금융 수사를 전담하는 지능2팀(사진)을 지휘하고 있다. 그는 사진 촬영을 하지 않는 조건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유사수신 범죄자들한테 얼굴이 알려지면 수사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사람들이 투자상품은 기본적으로 원금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쉽게 간과한다”고 지적한다. 원금을 보장하는 금융상품은 은행이나 저축은행의 예적금, 보험사의 연금저축보험, 변액보험 최저보장보증금(원금), 종합금융회사의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등이다. 일반 투자상품과는 거리가 멀다. 이 팀장은 “보통 원금 보장으로 투자자를 안심시킨 뒤 ‘연 15% 수익’ 지급을 내세운다”며 “투자자 유치 숫자에 따라 직급을 부여하고 수당을 지급하거나 항공권이나 자동차 등 프로모션을 내세울수록 사기일 가능성이 더 높다”고 설명했다.

어려운 첨단 금융상품으로 포장하는 사례도 많다. FX마진거래(외환차액거래)나 파생상품, 가상화폐 등 다양하다. 그는 “FX마진과 같은 금융 상품을 미끼로 하는 사기 사례가 잇따르고 10여년 전 유행하던 부동산이나 광산개발을 소재로 하는 사기도 다시 늘고 있다”고 했다. 지능2팀은 이달 초 광산과 리조트 사업에 투자하면 3개월 안에 투자금의 125%를 수익으로 내 주겠다고 속여 42억원을 챙긴 일당을 잡아들였다.
이 팀장은 유사수신 범죄자를 잡기 위해 수사와 함께 이론 공부도 해야 한다고 했다. 그의 책상 위에는 금융이나 다단계 관련 서적이 수북하게 쌓여 있었다. 이 팀장은 “범죄 수법이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어 다단계 이론이나 금융 관련 공부를 게을리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잘 모르는 투자회사에 대해선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 사이트에서 확인하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이라고 했다. 외부감사 법인은 반드시 이 사이트에 감사보고서 등을 공시해야 한다. 만약 외감 법인이 아니어서 관련 공시를 찾을 수 없다면 한 번 더 의심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금융 다단계 유사수신에 투자하면 나중에 범인이 재판을 받더라도 투자금을 돌려받기 힘들다”는 점을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금감원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1332)에 문의하면 어이없이 목돈을 날리는 피해는 당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35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11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