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은 21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미국 원자력발전소 제작업체인 웨스팅하우스와 상호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양측은 공동으로 원전 기술개발 사업에 나서기로 했다. 또 원전 안전성 강화, 해외시장 진출 등 수익창출 방안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조석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은 우수한 인력과 기술력을 보유했고 웨스팅하우스는 가압경수로 원천기술을 갖고 있다”며 “기술과 설계 등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세계시장 진출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