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우병우, 오후 4시30분까지 국감 안나오면 책임 묻겠다"

입력 2016-10-21 15:55 수정 2016-10-21 15:55
국회 운영위 정진석 위원장은 21일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 오후 4시30분까지 국정감사 출석 여부를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정 위원장은 오후에 재개된 국감에서 "여야가 불출석 사유서에 명기한 내용만으로 불출석을 양해하는 데는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위원장은 "헌법과 국회법 등에 따라 우 수석의 출석을 이행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면서 "끝내 불출석이 나온다면 국회 차원에서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당장 동행명령장을 발부하지는 않겠지만, 최종적으로 불출석 의사가 확인되면 관련 법에 따라 동행명령장을 발부해 집행에 착수할 수도 있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심도 있게 논의하고 검토한 뒤 적당한 때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