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 "비선 실세는 없다" 일축

입력 2016-10-21 15:48 수정 2016-10-21 15:48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은 21일 '최순실 씨를 비롯한 비선 실세가 국가 대사에 관여한다"는 야권의 의혹 제기에 대해 "비선 실세는 없다"고 일축했다. 이원종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대통령은 친형제까지도 멀리하는 분"이라고 밝혔다.

이원종 실장은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호형호제할 정도로 친한 사이라는 세간의 의혹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아는 사이인 건 분명하지만, 절친하게 지낸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최씨가) 대통령을 언니라고 부르고 40년간 절친은 아니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