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자동차, 일본서 '수소 버스' 내년 판매

입력 2016-10-21 15:40 수정 2016-10-21 15:40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내년부터 수소연료전지로 운행되는 수소 버스를 판매한다.

도요타는 2017년 초부터 수소연료전지 버스인 FC버스를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FC버스는 연료전지자동차(FCV) '미라이' 전용으로 개발한 '도요타 퓨어 셀 시스템(TFCS)'을 장착했다. 내연기관에 비해 에너지 효율이 높고, 주행 시 환경 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다.

또 대용량 외부전원공급 시스템으로 235 kWh 용량의 전력 공급 능력을 갖추고 있다. 재해 등의 정전 시 학교 체육관 등의 대피소나 가전기기의 전원으로 이용 가능하다.

FC버스 2대는 도쿄도 교통국이 운행하는 노선버스로 사용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2020년의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까지 100대 이상의 FC버스의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2018년부터는 신형 FC버스의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