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평한 교육 기회’ 언급한 축사 문제 삼아
“정유라 의혹은 언급 없어… 어느 나라 대통령인가”

국민의당은 21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그간 논란이 돼 온 ‘유체이탈 화법’을 넘어 거의 ‘국적이탈 화법’을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양순필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전날 박 대통령이 ‘대한민국 행복교육 박람회 개막식’ 축사에서 “정부는 교육이 공평한 기회 제공의 터전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 누리과정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말한 점을 언급하며 “도대체 어느 나라 교육, 어느 나라 정부를 말씀하신 건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박근혜정부가 누리과정 예산을 시·도 교육청에 떠넘겨 보육 불안과 교육 재정 위기를 심화시킨 것은 모든 국민이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은 또 “교육이 공평한 기회의 터전이란 발언도 현실과 너무나도 동떨어진 말씀”이라며 “최순실 씨 딸 정유라의 이화여대 부정입학 의혹과 학점 특혜 취득으로 교육 특권과 반칙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했다.

국민의당은 “최순실 모녀 사태로 그 어느 때보다 교육 불평등 문제가 크게 불거진 상황에서 이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교육이 공평한 기회의 터전이 되게 하겠다는 박 대통령은 도대체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며 “교육 현실을 외면하고 왜곡하는 박 대통령의 국적이탈 화법이 개탄스럽다”고 꼬집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