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은 토요진료 전면 확대 1년을 맞아 외래환자 숫자 등을 비교 분석했더니 올해 3~8월 토요일 외래진료를 받은 환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 정도 늘었다고 21일 발표했다.

병원은 지난해 9월 국내 대학병원 가운데 처음으로 토요진료를 전면 확대했다. 평일에 대학병원을 찾기 어려운 환자를 위해 토요일에도 진료 검사 수술이 모두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바꿨다. 코막힘클리닉, 여드름클리닉, 보톡스필러클리닉, 내시경클리닉, 해외여행자클리닉 등도 개설했다.

지난 8월 토요일 외래 환자는 지난해 8월보다 90% 증가했고 같은달 평균 수익도 전년대비 69% 올랐다. 토요일에 특수 클리닉을 만든 진료과는 105~900%까지 환자가 늘 정도로 호응이 높았다.

김승철 이화의료원장은 “평일에 병원을 찾기 어려웠던 직장인과 학생 보호자 등이 편리하고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며 “환자 입장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일까 생각하는 환자 중심 마인드가 병원 혁신 활동의 출발점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