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창일 분당차병원 교수 "막히지 않는 담도스텐트 개발한다"

입력 2016-10-21 13:54 수정 2016-10-21 14:04


권창일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담도 스텐트(철망 등으로 이뤄진 가느다란 관)가 언제 어떤 원인으로 막히는지 분석하는 데 성공했다고 21일 발표했다.
담도는 간에서 나온 담즙이 이동하는 통로다. 이 통로가 막히면 간에 담즙이 쌓여 황달, 간경변 등이 생길 수 있다. 막힌 통로를 뚫기 위해 스텐트를 넣는 시술을 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이 통로가 다시 막혀 재시술을 해야 했다.

권 교수는 환자에게 넣었던 스텐트를 회수해 자른 뒤 어떻게 막히는지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스텐트를 넣은지 4주가 지나면 스텐트 안쪽 표면에 세균들이 모여 바이오필름이 생기고 8주가 지나면 주변 답즙 찌꺼기 등이 바이오필름에 달라붙어 스텐트가 막힌다는 것을 확인했다. 바이오필름이 생기는 것을 줄이려면 담즙 배출 구멍 숫자를 줄이고 스텐트 표면을 새롭게 코팅해야 한다.

권 교수는 “스텐트는 인공관이기 때문에 일정 시간이 지나면 여러 요인에 의해 막힘 현상이 생긴다”며 “연구 결과를 토대로 새 스텐트를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새 스텐트가 개발되면 스텐트의 교체로 인한 환자 고통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