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목암연구소, 바이오 벤처와 면역항암제 공동연구

입력 2016-10-21 13:51 수정 2016-10-21 14:03

녹십자 목암생명과학연구소는 바이오 벤처기업 와이바이오로직스와 면역항암제 공동연구 계약을 21일 맺었다.

목암연구소는 자체 보유한 항암 치료 후보 물질과 와이바이오로직스가 발굴한 항체로 면역항암제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녹십자는 목암연구소가 축적해 온 경험에 와이바이오로직스의 최신 기술이 더해져 신약 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승현 목암연구소장은 “면역항암제는 기존 항암제 대비 우수한 효과와 적은 부작용으로 주목받고 있는 차세대 항암제”라며 “앞으로도 항암 분야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하고 신약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면역항암제는 암세포를 직접 공격하는 1세대 화학 항암제나 암 관련 유전자를 공격하는 2세대 표적 항암제와 달리 환자의 면역세포 활동을 활성화해 암을 치료한다. 암세포를 직접 공격하지 않기 때문에 기존 화학항암제 대비 부작용은 적다. 표적항암제에 내성이 생긴 환자 치료에 쓰일 수 있다.

목암연구소는 녹십자가 1984년 기금을 출연해 설립한 비영리 연구재단이다. 유전자재조합 B형 간염백신, 유행성출혈열백신, 수두백신 개발 등을 개발했다. 최근에는 녹십자와 바이오 신약 등을 개발하고 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