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K스포츠 의혹' 수사 속도 붙나…'최순실 개입' 초점

입력 2016-10-21 13:45 수정 2016-10-21 13:55
미르·K스포츠재단의 모금 경위 및 자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수사 인력을 늘려 '특별수사팀' 형태를 갖추면서 의혹의 실체에 다가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두 재단 의혹 관련 고발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는 4∼5명을 수사에 투입했다.

검찰은 수사 인력을 늘려 이 사건에 역량을 집중적으로 투입하는 실질적인 특별수사팀을 운영하는 방식을 택했다.
애초 한 부장검사가 주임검사를 맡고 1∼2명 정도가 참여하던 것에 비하면 크게 늘었다.

일각에서는 전날 박근혜 대통령이 "누구라도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면 엄정히 처발받을 것"이라고 말하는 등 이번 의혹을 직접 언급하면서 수사에 탄력이 붙게 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이 전날 문체부 관계자들을 상대로 설립 경위를 확인한 데 이어 이날 재단 관계자들을 줄줄이 불러 조사하면서 수사는 빠르게 전개되는 양상이다.

여기에 검찰이 최순실 씨를 비롯해 재단 관계자의 통화내역 조회를 위한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는 등 의혹의 핵심부에 본격적으로 진입하는 모양새다.

이제 초점은 '비선 실세'로 꼽히며 재단 운영에 깊숙이 개입한 의혹을 받는 최씨의 수사 방향에 맞춰질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