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국정 지지도 25%…최저치 또 경신

입력 2016-10-21 11:36 수정 2016-10-21 11:36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던 지난 주보다도 하락해 최저치를 또 경신했다

여론조사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은 지난 18~20일 전국 남녀 유권자 1018명(신뢰수준 95%±3.1%p)을 상대로 한 전화면접 여론조사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9월 둘째 주 33%에서 5주 연속 하락한 것. 2013년 2월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수치였던 지난주보다도 1%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대통령 직무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64%로 전주보다 5%포인트 상승해 취임 후 최고치에 달했다.

응답자 중 새누리당 지지층은 63%가 국정 수행을 긍정적으로 지지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92%, 국민의당 지지층은 91%가 부정적 평가를 했다.

세대별로는 60대 이상만 긍정 평가(52%)가 부정 평가(36%)를 앞섰다. 나머지 20대(긍정 9%/부정 79%) 30대(12%/80%), 40대(21%/71%), 50대(24%/62%)는 모두 부정적 평가가 높았다.

박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그 이유로 소통 미흡(17%)을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뒤를 경제 정책(12%), 인사 문제(7%) 등이 따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