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찬 공정위원장 "유통 중간도매상 자율통제장치 마련"

입력 2016-10-21 11:21 수정 2016-10-21 11:21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21일 "대형유통업체들이 유통벤더(중간도매상)의 불공정거래를 자율적으로 통제하는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서울 공정거래조정원에서 유통벤더 납품업체들과 간담회를 열고 "대형유통업체들이 중간도매상을 규제회피 수단으로 악용하지 못하도록 철저히 감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납품업체와 대형유통업체 사이에서 상품을 유통하는 유통벤더는 대형유통업체와의 관계에서는 상품을 공급하는 납품업자로서 대규모유통업법의 보호를 받는다.

상품을 공급받는 중소 납품업체와의 관계에서는 일반적인 공정거래법의 규제를 받지 않기 때문에 대형유통업체가 유통벤더를 이용해 납품업체에 '갑질'을 하는 사례가 종종 발견됐다.

정 위원장은 지난 7월 대형마트 자율 개선방안에 납품업체들의 애로·불만사항을 다수 유발한 유통벤더에 불이익을 주는 내용이 포함된 점을 언급하며 "이 같은 자율통제장치가 다른 분야로 더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납품업체 대표들은 유통벤더의 재고물량·택배비 전가, 홈쇼핑사의 유통벤더 거래 강요 등의 애로사항을 호소하면서 표준거래계약서 개정 등을 건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