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금투협)는 황영기 회장이 제30차 국제자산운용협회(IIFA) 연차 총회에 참석한다고 21일 밝혔다.

황 회장은 오는 24일부터 사흘간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되는 IIFA 연차 총회에서 글로벌 펀드 산업 현안과 규제 동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IIFA는 1987년 창립돼 38개국 40개 기관으로 구성된 국제자산운용업계 대표 단체다. 이 단체는 회원사간 정책 공조와 협력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연차 총회에는 세계 주요 자산운용사와 유관기관 등 80여명의 금융전문가가 참가한다. 이들은 유동성 리스크 관리 등에 관한 의견을 교환한다.

특히 2007년 정회원으로 가입한 금투협은 올해 임기 2년인 IIFA 이사국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