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최후통첩' 시한 넘겨…파업 장기화 예고

입력 2016-10-21 09:39 수정 2016-10-21 09:39
코레일이 파업 중인 철도노조원들에게 최종 업무복귀 시한으로 제시한 20일 자정까지 복귀한 직원이 412명에 불과해 파업이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코레일은 철도파업 25일째인 이날 오전 6시 현재 파업참가자는 7330명, 복귀자는 412명, 전체 노조원 파업참가율은 39.9%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코레일이 파업 조합원들에게 전날 자정까지 업무에 복귀하지 않으면 중징계 대상에 포함하겠다는 '최후통첩'을 내렸지만 이날 하루 동안 복귀자는 31명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파업이 더 장기화하면서 90여 명이 파면 또는 해임된 2013년 파업 당시와 같은 대량 해고사태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전체 열차 평균 운행률은 평시의 82.8% 수준에 머물며 열차 이용객들의 불편과 화물운송 차질이 이어질 전망이다. KTX와 통근열차는 평시와 같이 100% 운행한다.

수도권 전철은 2052대에서 1814대로 줄어 운행률이 88.4%로 떨어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