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트럼프 대선 불복 시사에 "민주주의 가치 훼손"

입력 2016-10-21 09:34 수정 2016-10-21 09:34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대선 결과 불복 가능성을 시사한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민주주의 가치 훼손 등의 표현을 써가며 강력히 비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미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에서 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지원유세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트럼프가 전날 라스베이거스 네바다대학에서 열린 3차 TV토론에 나와 어떤 증거도 없이 선거조작과 사기를 시사하면서 "대선 패비 시 선거결과를 인정하지 않을 것"임을 내비쳤기 때문.

오바마는 "트럼프가 승리하면 결과를 수용하겠다고 말했는데 이는 결코 웃어넘길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선거제도의 합법성에 대해 사람들의 마음에 의심의 씨앗을 뿌리려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것이자 적들을 위해 그들의 일을 대신해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어떤 시빗거리나 의심도 남지 않게 클린턴이 대승을 거둘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지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