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미사일 전문가 "북한 무수단 5~10차례 시험발사할 것"

입력 2016-10-21 08:48 수정 2016-10-21 08:48
독일의 미사일 전문가가 북한이 무수단 미사일을 앞으로 5차례 이상 더 시험 발사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1일 전했다.

독일 첨단기술 분석전문업체인 ST애널리틱스의 마커스 실러 박사는 "북한이 적어도 5차례에서 10차례의 시험을 감행할 것"이라며 이러한 관측을 내놨다.

과거 구 소련의 경우 10개 또는 20개, 30개 단위로 미사일을 한꺼번에 제조해 일련의 발사시험을 한 뒤 다시 개량하는 과정을 거쳤던 것처럼 북한도 비슷한 과정을 거칠 것이라는 게 실러 박사의 설명이다.

실러 박사는 "지난 2013년 실전 배치된 러시아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불라바'의 경우 15차례 이상 시험을 했다"며 "6~7차례는 완전히 실패했고 그 후에도 10여 차례 시험을 거쳐 실전배치가 가능한 수준이 됐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