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청와대 비서실 대상 국정감사 … 야당,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공세

입력 2016-10-21 06:41 수정 2016-10-21 06:41
국회 운영위원회는 21일 국회에서 청와대 비서실 등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이날 운영위 국감에서 새누리당은 '송민순 회고록 파문'을, 야당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비리 의혹을 문제 삼으며 공세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난 19일 국회에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한 우병우 수석이 실제로 국감이 시작되는 오전 10시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불출석이 확정되면, 야당의 반발로 여야 간 갈등이 더욱 고조될 것으로 전망된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 증인으로 출석하는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대상으로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해 여권을 강하게 압박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