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대기업 임금인상·노조파업, 협력업체에 부담"

입력 2016-10-20 11:18 수정 2016-10-20 11:18
중소기업들이 대기업 노조의 과도한 임금인상 요구가 협력업체 중소기업의 부담으로 전가된다고 비판했다.

이흥우 한국낙화생가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2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장관 초청 중소기업인 정책간담회'에서 "대기업 임금인상과 노동조건 유지에 드는 비용이 협력 중소기업에 전가되는 구조가 업계에 고착화됐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현대자동차 등 대기업 정규직 노조를 콕 집어 지적했다. 그는 "2차 협력업체 임금의 3.5배에 달하는 현대차 정규직 노조가 기득권 유지를 위해 무리한 파업을 단행해 협력업체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현대차 노조의 임금인상 요구 등에 따른 파업으로 인해 1차 협력업체의 매출 손실은 하루 900억원씩 총 1조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 이사장은 "원청인 대기업의 원가절감 요구로 중소기업 72.1%가 수익성이 악화돼 경영 여건이 나빠지고 있다"며 "정부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임금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 고용 유연성을 확보해 노동시장 구조를 개혁하는 등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 이사장을 비롯해 이기권 고용부 장관, 박성택 중기중앙회장 등 중소기업 대표 30여명이 참석했다. 중소기업 대표들은 △최저임금 제도개선 △여성기업 일자리 창출 지원 확대 △청년층 고용창출 활성화를 위한 기업지원금 확대 △외국인 노동자 고용보험 의무가입 제도 유보 등 25개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