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기 때문에' 차태현 /사진=최혁 기자

국민 호감배우 차태현이 대세녀 김유정. 서현진과 뭉쳤다.

20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감독 주지홍)의 제작보고회가 진행 됐다. 이날 행사에는 차태현, 김유정, 서현진, 박근형, 성동일, 김윤혜가 참석했다.

차태현은 "여배우 복이 참 많은 배우라고 생각한다"라고 '케미왕' '프로 케미꾼', 닉네임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차태현은 전작에서 전지현, 박보영 등과 호흡을 맞추면서 그들을 '스타덤'에 오르게 한 견인차 역할을 했다.
그는 "신인 때부터 같이 하면서 잘 돼서 기쁘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나도 행복하다"라고 밝혔다.

함께 연기하는 여배우마다 그만의 매력을 더 돋보이게 하는 배우 차태현. 그만의 비법은 없을까. 그는 "상대의 연기를 지켜보고, 연기에 대한 제 욕심보다 상대의 연기를 보고 받아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그렇게 꼽아주지 않았나 했다"라고 설명했다.

'사랑하기 때문에'는 사랑에 서툰 사람들의 마음을 아주 특별한 방법으로 딱 붙여주는 수상한 딱풀 콤비의 힐링 코미디다. 배우 차태현, 김유정, 서현진, 박근형, 성동일, 김윤혜, 배성우 등이 출연한다. 오는 11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