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용 소재 전문기업 웰크론이 대테러 작전용, 일반경찰용 방호장비를 공급한다. 웰크론은 경찰청과 39억원 규모의 방탄·방검복 납품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으로 웰크론은 경찰청이 새롭게 도입하는 대테러 작전용과 일반 경찰용 방탄·방검복을 공급하게 된다. 계약금액은 대테러 작전용 16억원, 일반 경찰용 23억원이며 납품기한은 오는 12월 20일까지다.

경찰청이 도입하는 대테러 작전용 방탄·방검복에는 기존 방탄복에 단날검, 양날검, 송곳 등의 방호가 가능한 수준(NIJ 레벨 2)의 방검 기능이 추가됐다. 전·후면 보호면적과 목, 어깨, 낭심 등의 방호 부위도 추가, 방호수준이 강화된다. 일반 경찰용 방호복은 기존 방검 성능에 엽총, 권총탄까지 방호가 가능한 방탄성능(NIJ 레벨 IIIA)을 추가했다. 방검 성능도 대테러 작전용과 같은 수준으로 올라간다.

웰크론은 방탄·방검복에 2014년 자체 개발해 특허기술을 보유한 원단(WIF)을 사용한다. 방탄 원단인 아라미드 섬유에 특수 표면 가공기술을 적용, 관통 방지 성능이 뛰어나고 경량화가 가능한 게 특징이다. 웰크론 관계자는 “이번에 공급 예정인 방탄·방검복은 미국 공인시험기관인 법무부 국가사법기구(NIJ)의 성능 시험을 통과한 제품으로 경찰청과 디자인 등 세부사항을 논의 중”이라며 “이번 경찰청 방탄·방검복 납품을 계기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방산시장에서 영역을 확대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