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둔 10월 김치냉장고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이달(19일 기준) 김치냉장고 매출은 전월 동월 대비 40% 늘었다.

최근 몇년간 이어진 스탠드형 김치냉장고 선호 경향이 올해도 지속되며 관련 매출은 45% 뛰었다.

김치냉장고는 매년 매출의 55%가 10~12월 사이에 집중된다.

서강우 롯데하이마트 가전팀장은 "스탠드형 제품 중 500l 이상의 대용량 제품은 김치뿐 아니라 다양한 식료품 저장 용도로 활용이 가능해 인기가 좋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하이마트는 오는 31일까지 '김치냉장고 대전'을 진행한다. 구매 금액과 제품에 따라 사은품, 상품권, 캐시백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