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회고록 파문과 관련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압박 수위를 연일 높이고 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전 대표가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과 관련해 북한에 의견을 구하자는 김만복 전 국정원장의 제의를 수용했다고 이병호 국정원장이 밝혔다”며 “이 원장은 또 대북결의안에 대한 기권결정 시점이 2007년 11월 20일이 맞다고 확인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가 책임 있는 대선주자라면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사태를 비롯한 총체적인 안보관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문 전 대표는 단순히 평범한 개인이 아니라 차기 대통령이 되려고 나선 사람”이라며 “문 전 대표는 제가 요구한 10가지 공개질문을 포함해 이 사건의 진실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나경원 의원도 문 전 대표가 인권결의안 기권과 관련해 ‘기억이 안 난다’고 한데 대해 “대통령 후보로서 자질에 문제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나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에 나와 “문 전 대표는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되고 싶어하는 분인데, 정말 기억이 안 난다면 ‘기억은 안 나지만 내가 그 상황이었다면 어떻게 했을 것’이라는 본인의 입장을 분명히 말해야 한다”라며 “그게 오히려 더 솔직하고 정정당당한 돌파 방법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