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기술수출 계약 파기 정보 유출과 관련, 검찰이 한미약품 직원과 그의 연인을 수사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서봉규 부장검사)은 한미약품 직원 김모씨(27·여)와 김시의 남자친구 정모씨(27·회사원)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김씨와 정씨는 '한미약품이 독일 제약업체 베링거잉겔하임과 계약한 8500억원 규모 기술수출이 해지됐다'는 내용이 공시되기 전 이러한 내용을 주고받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다만 검찰은 연인관계인 이들이 공매도 세력의 미공개 이용 범행과는 관련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보고 공매도 세력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키로 했다. 검찰은 김씨와 정씨에 대해 "유출 의혹 풍문이 증권가에 흘러 다녀 수사 대상이 됐지만 다른 세력과 연루된 바는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