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20일 수석비서관 회의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연관된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 논란과 최순실 씨 의혹에 대해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하는 수석회의는 당초 17일에서 사흘을 미뤄 열리는 것이다.

청와대는 지난 17일 노무현 정부가 2007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과정에서 북한의 의견을 물어본 뒤 기권했다는 의혹을 담은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과 관련, "사실이라면 매우 중대하고 심각한, 충격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으로 시작된 최순실 씨 의혹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추가 메시지를 전달할지도 주목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