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4대강 사업 부채 5조 6000억 원을 떠안으며 창사 이후 첫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한국수자원공사가 지난해 이어 올해도 이익 배당을 못 할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최근 2016년 배당계획 기초자료를 기재부에 제출하면서 '배당 여력이 없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올해 수자원공사는 4대강 사업비 1615억 원을 추가로 손실 처리했다. 지난해 5조 6000억 원을 회계상 손실로 처리한 것에 이어 두 번째다.

추가 손실액은 4대강 사업 막바지 공사인 영주댐 건설에 따른 사업집행예산액 922억 원, 건설이자 비용 693억 원 등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